필사, 천천히 글 읽기, 글씨 교정은 전혀 안되고 있음.그나마 남은 동심 파괴 당하는 중----------------------------바리데기(바리공주)설화라서 그런가.. 버림받은 딸이 뷰모 병을 고치기 위해 저승의 문지기와 혼인해서 애 일곱을 낳고 돌아 온다는 이야기인데 어처구니가 없었다.딸만 일곱인게 막내 잘 못은 아닌데 말이지. 버렸건 고생했건 어쨌거나 효만 중시하는 내용이라 '낳아 줬다고 다 부모인건 아니다'라는..